NEWS

KIA 차기 사령탑, 어떤 인물이 적합할까? [이선호의 타이거스토리] 2019.09.12

본문

[OSEN=대전, 이대선 기자] KIA타이거즈 선수들이 경기를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sunday@osen.co.kr

KIA타이거즈가 막바지 시즌을 치르고 있다. 5강은 물건너 갔다. 젊은 선수, 백업 선수들에게 기회를 골고루 주는 리빌딩 운용을 하고 있다. 시즌을 마무리하는 단계이다. 동시에 차기 감독을 놓고 하마평이 무성하다. 새로운 감독을 선임해야 한다. 그렇다면 KIA에는 어떤 감독이 필요할까? 

현재 KIA는 질서있는 세대교체가 필요하다. 이범호 은퇴, 김주찬, 최형우, 나지완의 노쇠화로 중심 타선이 헐거워졌다. 여기에 김선빈과 안치홍의 수비력 저하로 인해 내야진도 다시 세팅을 해야 한다. 젊은 타자 가운데 장거리포를 갖춘 간판 후보들이 없다. 여전히 베테랑들의 활약이 필요하다. 베테랑들을 활용하면서도 젊은 선수들의 특성을 잘 파악해 차세대 주자를 만들어내는 리더십이 필요하다. 

또 하나는 선수단 내부의 문제이다. 현재 KIA의 구조상 팀내 분위기가 경직되어 있다. 내년 김선빈과 안치홍이 FA 계약을 한다면 양극화가 더욱 두드러진다. 김주찬, 최형우, 나지완, 김선빈, 안치홍의 FA 그룹과  비 FA그룹의 격차가 크다. 유연한 사고능력으로 분위기를 조화롭게 만드는 리더십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젊은 선수들이 맘껏 뛸 수 있는 무대를 만들어야 한다.  

아울러 KIA는 지속가능한 강팀을 만들어야 한다는 장기적 과제를 안고 있다. 성적의 기복이 심하다. FA 영입과 트레이드를 통해 우승했다. 선수층이 두텁지 못했다. 수 년전부터 육성 체제 완성에 노력을 기울였고 조금씩 성과들이 나오고 있다. 이제는 1군 감독이 2군을 맘대로 휘두를 수 없는 구조이다. 육성 시스템을 충분히 이해하는 감독이어야 한다. 

차기 감독 후보로 거론되는 외부 인물로는 대부분 타이거즈 출신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김성한 전 감독, 이순철 전 수석코치, 이종범 LG 2군 총괄코치 등이 언론과 야구인들의 입길에 오르고 있다. 김 전 감독과 이 전 수석코치는 사령탑을 지내 경험이 풍부하다. 이종범 코치는 언젠가는 타이거즈 사령탑을 맡아야 한다는 팬들의 기대가 있다. 

내부에도 몇몇 후보들이 있다. 박흥식 감독대행은 지휘봉을 잡고 승률 5할 이상을 꾸준히 지켜왔다. 최근 리빌딩 기조로 인해 승률이 4할대로 떨어질 수 있으나 위기의 팀을 잘 수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계현 단장은 수석코치로 김기태 감독을 보좌해 우승을 이끌었다. 단장으로 2년간 일하면서 현장과 프런트의 위치에서 팀을 잘 파악하고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하나 관심을 모으는 대목은 내부의 젊은 리더십이다. 젊은 리더십을 강조하는 그룹의 기조를 감안한다면 내부의 타이거즈 출신 젊은 코치를 발탁할 수도 있다. 선수와 코치로 일해온 만큼 현재 팀의 문제점과 개선점까지 두루 파악하고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름을 특정할 수 없지만 가능성이 있다. 

외부의 젊고 유망한 코치들도 후보군에 오를 수 있다. 타이거즈 순혈주의를 따지지 않고 능력있는 지도자라면 오히려 팀에 새바람을 불어넣으며 바꿀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국내에서 마땅한 인물이 없다면 눈을 돌려 외국에서 영입할 수도 있다. 2018 깜짝 우승을 이끈 트레이 힐만 SK와이번스 감독의 성공 사례도 있다.  

다만, 누가 되든 KIA 감독직은 독이 든 성배다. 팬들이 납득 못하면 혹독한 비판을 감수해야 한다. 우승 감독도 재계약 기간을 채우지 못했다. 2009년 우승을 달성한 조범현 감독은 2011년 준플레이오프 패배 직후 계약기간 1년을 남겨놓고 경질됐다. 김기태 감독도 2017년 우승을 하고 당당히 재계약에 성공했으나 올해 초반 9연패를 당하자 지휘봉을 놓았다. 영광의 시간은 짧았다. /OSEN KIA타이거즈 담당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