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극복하지 못한 LG전 열세' 최원태, 1이닝 4실점 조기강판 [준PO 현장] 2019.10.10

본문

[OSEN=잠실, 손용호 기자]2회말 무사 페게로가 동점 솔로홈런을 치고 기뻐하고 있다. /spjj@osen.co.kr

[OSEN=잠실,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최원태가 2회를 버티지 못하고 조기강판됐다.

최원태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 원정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1이닝 6피안타(1피홈런) 4실점을 기록했다.

1회말 선두타자 이천웅을 비디오 판독 끝에 내야안타로 내보낸 최원태는 오지환에게 큼지막한 타구를 맞았지만 우익수 샌즈가 잡아냈다. 이후 폭투와 이형종의 진루타로 이천웅을 3루까지 내보낸 최원태는 김현수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최원태는 선두타자 페게로에게 동점 솔로 홈런을 맞았다. 이어서 김민성-유강남-정주현에게 3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만루 위기를 만들었다. 결국 버티지 못하고 김성민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갔다. 투구수는 20구였다.

김성민은 이천웅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은데 이어서 오지환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추가실점을 허용했다. 아웃카운트를 하나밖에 잡지 못한 김성민은 다시 안우진으로 교체됐고 안우진은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하지만 최원태의 실점은 4점으로 늘어났다.

올 시즌 LG를 상대로 4경기(23⅓이닝) 1승 평균자책점 4.24로 약했던 최원태는 이날 경기에서 설욕을 노렸지만 이번에도 LG 타선을 막지 못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