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간절히 기다린 김문호, "한화에 감사, 롯데팬들께 죄송해" 2020.01.15

본문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화 김문호 /waw@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롯데 팬들께는 죄송하다. 기회를 주신 한화에서 새롭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롯데에서 방출된 외야수 김문호(33)가 한화에서 제2의 야구인생을 시작한다. 지난해 11월 롯데의 보류선수명단에서 제외된 김문호는 해를 넘겨 한화의 부름을 받았다. 14일 대전에서 신체검사를 마친 뒤 한화와 정식 계약을 완료했다. 곧장 서산 전용훈련장으로 이동한 김문호는 한화 선수로서 첫 훈련을 시작한다. 

김문호는 “어렵게 기회가 왔다. 한화 구단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기대해주신 만큼 실망시키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 팀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며 “일주일 전 한화 구단의 연락을 받았다. 선수 생활을 계속 하고 싶어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렇게 기회가 와서 좋다”고 미소를 지어보였다. 

롯데에서 나온 뒤 김문호는 부산에서 친구가 운영하는 야구 연습장에서 개인 훈련을 하며 부름을 기다렸다. 거의 두 달에 가까운 시간 동안 기약 없는 기다림이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간절한 인내 끝에 한화에서 기회가 주어졌다. 전력 보강을 원한 한용덕 감독의 영입 요청이 있었다. 

간절하게 기다린 만큼 새로운 도전으로 가슴이 설렌다. 하지만 지난 2006년 프로 데뷔 후 14년이란 긴 시간을 몸담은 전 소속팀 롯데에 미안한 감정은 여전하다. 지난 2015~2017년 3년가량 주전으로 활약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한 나머지 시간이 마음의 짐으로 남았다. 

[사진] 롯데 시절 김문호 /OSEN DB

김문호는 “롯데 팬들께서 정말 많이 응원해주셨는데 기대에 못 미쳐서 죄송한 마음뿐이다. 새로운 팀으로 왔지만 이곳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롯데 팬들에게도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항상 롯데 구단과 팬들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겠다”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김문호에게 롯데에서 최고 시즌은 2015~2016년이었다. 특히 2016년에는 6월10일까지 규정타석 4할 타율을 유지할 정도로 절정의 타격감을 자랑했다. 당시 롯데 타격코치가 지금 한화에 있는 장종훈 수석코치. 궁합이 좋았던 스승과 4년만의 재회는 김문호에게 긍정적인 계기가 될 수 있다. 

김문호는 “장종훈 수석코치님이 롯데 시절 저를 좋게 봐주신 덕에 성적을 낼 수 있었다”면서도 “한화에서도 또 다른 선수들과 계속 경쟁해야 한다. 실력으로 승부하고 싶다. (최근 몇 년간) 몸을 키웠지만 지금은 체중 감량을 통해 내 몸에 맞는 기술적인 부분을 살리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화에는 친분 있는 선후배가 많아 적응도 어렵지 않을 듯하다. 덕수정보고 2년 선배인 이용규와 최진행, 2년 후배인 최재훈이 한화에 있다. 2년 전 롯데에서 방출된 뒤 한화로 이적한 김민하와도 절친한 사이. 김문호는 “학교 선후배님을 비롯해 아는 선수들이 꽤 있다. 이제는 한화 팀컬러에 맞는 선수가 되도록 잘 적응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김문호는 “그동안 계속 훈련을 해왔기 때문에 몸 상태는 아주 좋다. 아픈 데도 전혀 없다. 새로운 팀에서 도전하는 만큼 마음가짐도 단단히 하고 있다”며 “팀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많이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한화 팬들에게도 첫 인사를 건넸다. /[email protected]

[OSEN=부산,박준형 기자] 2015년 9월21일 사직 한화-롯데전. 3회말 갑작스러운 폭우에 경기가 중단됐다. 2회 만루홈런을 날렸던 김문호가 기도를 하고 있다. 비가 그쳐 김문호의 데뷔 첫 만루 홈런도 정식으로 인정됐다. /soul1014@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