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3안타 2타점’ 김하성, "타격감 올라와 고무적...몸 관리 신경쓸 것" [부산 톡톡] 2020.05.23

본문

[OSEN=잠실,박준형 기자]4회초 1사 1,2루 키움 김하성이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린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부산, 조형래 기자] 발목 타박상으로 2경기 만에 선발 라인업에 복귀한 키움 히어로즈 내야수 김하성이 맹활약으로 팀의 대승과 10승 달성을 이끌었다.

김하성은 2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2차전에 2번 3루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3안타(1홈런) 2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12-4 대승의 주역이 됐다.

지난 21일 고척 SK전 슬라이딩 과정에서 발목 타박상으로 전날(22일) 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던 김하성. 하지만 이날 2경기 만에 바로 선발 라인업에 복귀해 득점의 순간마다 등장했다.

1회초 1사 후 맞이한 첫 타석에서 좌익선상 2루타를 뽑아내 기회를 창출했고 이정후의 우전 적시타 때 홈을 밟으며 선제 득점을 기록했다. 2-0으로 앞선 3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등장해 최영환의 136.5km 한가운데 슬라이더를 통타, 좌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시즌 3호 홈런포.

5회 삼진을 당했고 6회 볼넷으로 걸어나간 김하성, 하지만 7-2로 앞선 8회초 무사 1,2루에서 중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승부에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이후 이정후의 스리런 홈런, 박병호의 솔로포를 묶어 키움은 대승을 완성했다.

경기 후 김하성은 “최근 타격감이 계속 올라오고 있어 고무적이다. 감독님께서 3루수로 출전시켜주신 배려 덕분에 공격에 더 집중할수 있었다. 홈런은 실투를 친 것이다. 운이 좋았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번 부상으로 가슴이 철렁했다. 다행히 심한 부상이 아니었다. 몸 관리에 더욱 신경써 앞으로 팀 승리에 더 많이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jhrae@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