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손혁 감독, "박병호 홈런 2개가 가장 기뻐" [부산 톡톡] 2020.05.23

본문

[OSEN=잠실,박준형 기자]6회초 1사 키움 서건창이 솔로홈런을 날리고 손혁 감독의 축하를 받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부산, 조형래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타선의 대폭발로 10승 째를 달성했다.

키움은 2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즌 2차전에서 12-4로 대승을 거뒀다. 전날(22일) 패배를 설욕하면서 시리즈를 1승1패로 만들었다. 키움은 시즌 10승7패를 마크했다.

이날 키움 타선은 선발 전원안타를 기록하며 폭발했다. 15안타 12득점. 2경기 만에 선발 라인업에 복귀한 김하성은 홈런 포함해 3안타 3타점으로 폭발했다. 박병호 역시 시즌 첫 멀티 홈런 경기를 만들어냈다. 이정후도 2안타 4타점으로 활약했다. 선발 에릭 요키시는 6이닝 6피안타 2볼넷 4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3승 째를 수확했다. 

경기 후 손혁 감독은 “타자들이 매이닝 집중력 갖고 임해줘서 쉽게 풀어갈수 있었다.요키시가 6회를 책임져줘서 불펜을 아낄수 있었다. 박병호가 홈런 2개 친게 가장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1승1패로 맞선 키움과 롯데는 24일 선발 투수로 각각 최원태, 서준원을 내세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