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지각 FA 유희관-이용찬 계약? 1년 차 옵션에 달렸다 "불확실성 제거해야" [오!쎈 이슈] 2021.01.22

본문

[사진] 유희관(좌)-이용찬(우) / OSEN DB

[OSEN=이종서 기자] 유희관(35)과 이용찬(32)은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계약을 마칠 수 있을까.

두산은 지난 19일 내부 FA 유희관 측과 두 번째 협상을 진행했다. 첫 번째 협상에서 두산이 원하는 금액을 제시했다면, 두 번째 만남에서는 유희관 측이 원하는 금액을 두산에 제시했다. 양 측의 차이가 어느정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찬과도 거리는 있다. 최근 협상 테이블을 차렸지만, 아직 옵션 부분에 대한 조율을 마치지 않으면서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다른 구단으로의 이적도 쉽지 않다. 유희관과 이용찬 모두 FA 등급제에서 A등급으로 분류돼 있다. 이들을 영입하는 팀은 직전해 연봉 300% 혹은 200%에 보호 선수 20인 외의 보상 선수를 내줘야 한다. 유희관과 이용찬 모두 두산 잔류로 가닥을 잡을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무엇보다 FA 직전해 실력 발휘를 제대로 못한 것이 발목을 잡았다. 유희관은 8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거두면서 선발 투수로서 꾸준함을 과시해왔다. 특히 2015년부터 2018년까지 185이닝씩을 소화해오면서 이닝이터로 역할을 했다. 그러나 이후 다소 주춤하기 시작했고, 올 시즌 27경기에서 10승 11패 평균자책점 5.02을 기록했다. 이닝소화도 136⅓이닝에 그쳤다.

이용찬은 선발로는 두 자릿수 승리, 중간으로는 '세이브왕'까지 기록한 전천후 투수다. 그러나 지난해 6월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을 받아 오는 5월 복귀가 예정돼 있다. 일단 제주도에서 훈련을 하면서 빠른 속도로 몸 상태를 끌어 올린 만큼, 복귀 후 건강에는 이상이 없을 전망이지만, 공백이 길었던 만큼 복귀 후 정상 컨디션일지에 대한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구위 저하와 부상 여파가 있던 만큼, 계약 이후 많은 물음표가 달렸다. 특히 유희관과 이용찬 모두 30대를 넘긴 나이라 계약 이후 보여줄 수 있는 부분에 대해 구단은 안전 장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결국 첫 해의 모습이 중요해졌다. 두산 관계자는 "첫 해에 검증할 수 있는 부분이 있어야 한다. 아무래도 첫 해 옵션 부분에 대해 많이 이야기하고 있다. 불확실한 부분을 확실한 부분으로 바꿀 수 있는 부분을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1 계약을 비롯해 첫 해 활약에 따라서 다음 계약으로 이어질 수 있을 부분에 대해 꾸준히 논의를 진행해 나가고 있다.

두산은 2월 1일 스프링캠프에 들어간다. 두산은 1월말까지는 계약을 짓고 홀가분하게 떠나길 원하고 있다. 이제 남은 시간은 열흘이다. /bellstp@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