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김동엽 영입' 삼성, 드디어 똑딱이 타선 오명 탈출 2018.12.07

본문

201812071311772970_5c09f323371f9.jpg

[OSEN=대구, 손찬익 기자] 가뭄 뒤 단비와 같다. 삼성이 해외파 출신 김동엽을 영입하며 공격력 강화를 꾀했다. 그동안 똑딱이 타선이라는 비아냥을 들었으나 타선의 무게가 배가 됐다. 

정규 시즌 6위로 마감한 삼성 또한 거포 보강이 절실했다. 삼성은 올 시즌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 개장 이후 처음으로 다린 러프, 강민호, 구자욱, 이원석 등 20홈런 쿼텟을 완성했으나 여전히 장타에 목마르다. 타자 친화형 구장을 안방으로 사용하면서 혜택을 제대로 누리지 못했다. 장타 생산이 늘어나면 경기를 더욱 손쉽게 풀어갈 수 있지만 그럴 만한 인물이 없었다. 

윤정빈, 공민규, 곽경문, 황선도 등 가능성있는 타자들이 눈에 띄지만 즉시 전력과는 다소 거리가 멀다. 이들이 성장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 공격력 강화를 위해 외국인 타자 2명 영입을 검토하기도 했으나 득보다 실이 더 크다보니 계획이 무산됐다.

자립 경영을 추구하는 구단 기조상 외부 FA 영입 가능성은 현저히 낮다. 이 가운데 트레이드를 통해 전력 보강을 추진해왔고 김동엽을 품에 안았다. 

해외파 출신 김동엽은 1군 통산 타율 2할7푼5리(957타수 263안타)에 불과할 만큼 정확성은 다소 떨어지나 2년 연속 20홈런을 돌파하는 등 파괴력이 뛰어나다. 4번 다린 러프가 내년에도 삼성에 잔류하게 된다면 삼성 타선은 드디어 똑딱이 오명에서 벗어나게 될 전망이다. /what@osen.co.kr